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517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C
Temp Min: 2.22°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4,781건 517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확정될 경우, PST 7.5% 인상
시스템에 새로운 세금 등록 비용 절감 위해토드 스톤(Todd Stone) BC 교통부 장관이 트랜스링크 시장의회(Mayor’s Council on Transportation) 에 ‘0.5%의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Congestion Improvement Tax)가 확정
02-02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확정될 경우, PST 7.5% 인상
시스템에 새로운 세금 등록 비용 절감 위해토드 스톤(Todd Stone) BC 교통부 장관이 트랜스링크 시장의회(Mayor’s Council on Transportation) 에 ‘0.5%의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Congestion Improvement Tax)가 확정
02-02
캐나다 캐나다 반 테러법 강화… "지지만 해도 징역 5년"
캐나다가 30일 한층 강화된 반 테러법안을 발표하며 전 세계적인 반 이슬람국가(IS) 대열에 합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디븐 하퍼 캐나다 총리는 단순히 테러 공격을 촉구하는 행위도 처벌하는 내용 등을 담은 반 테러법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01-31
밴쿠버 베스트 직업은 '의사 보조사'…평균 연봉 11만달러
의사가 돈 잘 버는 직업이라는 것은 다들 알고 있는 상식이다. CNN 머니가 온라인 임금정보업체 페이 스케일과 공동으로 조사해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가장 많은 돈을 번 직업은 정형외과 의사였다. 평균 연봉이 41만달러. 이어 마취과 의사, 응급의학과
01-30
밴쿠버 포트 메트로, "트럭 면허 갱신 대상 선정 과정 투명" 주장
"소규모  운송회사  경력 무시" 비난도지난 주, 포트 출입 트럭 면허 재발급 대상을 발표한 포트 메트로 밴쿠버(Port Metro Vancouver)가 일자리를 잃게 된 운전사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포트는 출입 자격을 가지고 있던 트럭 운
01-30
밴쿠버 포트 메트로, "트럭 면허 갱신 대상 선정 과정 투명" 주장
"소규모  운송회사  경력 무시" 비난도지난 주, 포트 출입 트럭 면허 재발급 대상을 발표한 포트 메트로 밴쿠버(Port Metro Vancouver)가 일자리를 잃게 된 운전사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포트는 출입 자격을 가지고 있던 트럭 운
01-30
밴쿠버 캐나다 서부, 연쇄 은행강도범 기승
총기 소지한 강도범, BC주와 앨버타 등에서 현금 갈취연쇄 은행강도범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RCMP는 주 초에 “지난 8주 동안 BC주 뿐 앨버타와 마니토바, 사스카치완 지역에서 동일범으로 보이는 은행 강도 사건이 8건 발생했다”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01-30
밴쿠버 캐나다 서부, 연쇄 은행강도범 기승
총기 소지한 강도범, BC주와 앨버타 등에서 현금 갈취연쇄 은행강도범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RCMP는 주 초에 “지난 8주 동안 BC주 뿐 앨버타와 마니토바, 사스카치완 지역에서 동일범으로 보이는 은행 강도 사건이 8건 발생했다”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01-30
밴쿠버 BC 주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연고 기업은?
희비 엇갈린 소매업계와 교통 서비스, 루루레몬 추락도 눈에 띄어BC 비즈니스 매거진(BC Business Magazine)이 입소스 리드(Ipsos Reid) 사와 함께 BC 주에 연고를 두고 있는 브랜드에 대한 주민들의 의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소매업계와
01-30
밴쿠버 BC 주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연고 기업은?
희비 엇갈린 소매업계와 교통 서비스, 루루레몬 추락도 눈에 띄어BC 비즈니스 매거진(BC Business Magazine)이 입소스 리드(Ipsos Reid) 사와 함께 BC 주에 연고를 두고 있는 브랜드에 대한 주민들의 의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소매업계와
01-30
밴쿠버 두번 째 조류독감 감염자 발생
함께 중국 방문한 남편, 현재는 회복 중BC 주에서 북미 사상 두번 째 조류 독감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주 초에 보도된 첫 감염자의 남편이다. 이들 부부는 중국을 여행한 후 지난 12일(화)에 귀국했으며, 그 중 여성이 14일(목)부터 독감 증세를 보인 후 H
01-30
밴쿠버 두번 째 조류독감 감염자 발생
함께 중국 방문한 남편, 현재는 회복 중BC 주에서 북미 사상 두번 째 조류 독감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주 초에 보도된 첫 감염자의 남편이다. 이들 부부는 중국을 여행한 후 지난 12일(화)에 귀국했으며, 그 중 여성이 14일(목)부터 독감 증세를 보인 후 H
01-30
밴쿠버 놈 BC 농림부 장관, 컨츄리 라이프 100주년 축하
초창기 Country Life in BC 모습지난 1915년에 창간된 컨츄리 라이프 BC(Country Life in BC) 가 100주년을 맞았다. '컨츄리 라이프'는 BC주 농업 현황과 최신 기술 개발 등을 전하는 미디어 매체로서 자리매김을 해 왔다.&nb
01-29
밴쿠버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 열차 운행 지연 출근길 혼란
스카이트레인에 이어 이번에는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West Coast Express)열차가 운행 지연으로 출근길 혼란을 빚었다. 지난 27일(화)과 29일(목) 양일 아침에 열차가 예정보다 늦게 운행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27일에는 화물 열차가
01-29
밴쿠버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 열차 운행 지연 출근길 혼란
스카이트레인에 이어 이번에는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West Coast Express)열차가 운행 지연으로 출근길 혼란을 빚었다. 지난 27일(화)과 29일(목) 양일 아침에 열차가 예정보다 늦게 운행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27일에는 화물 열차가
01-29
밴쿠버 포트 면허 갱신 실패 트럭 운전사들 시위 행진
28일(수)에 이어 오늘 30일(금)도 시위 예정지난 23일(금)부터 포트 메트로 밴쿠버(Port Metro Vancouver) 출입이 불허된 트럭 운전사 3백 여명이 본격적으로 시위를 시작했다. 포트는 기존의 트럭 회사 165개 중 68개 업체 면허만을 갱신
01-29
밴쿠버 포트 면허 갱신 실패 트럭 운전사들 시위 행진
28일(수)에 이어 오늘 30일(금)도 시위 예정지난 23일(금)부터 포트 메트로 밴쿠버(Port Metro Vancouver) 출입이 불허된 트럭 운전사 3백 여명이 본격적으로 시위를 시작했다. 포트는 기존의 트럭 회사 165개 중 68개 업체 면허만을 갱신
01-29
밴쿠버 밴쿠버 젊은 세대, 2형 당뇨병 환자 늘어나는 추세
30세 미만 당뇨 환자 중, 성인 당뇨 비율이 소아 당뇨 앞서밴쿠버 시에서 보건 및 의료 시설을 운영하는 천주교계 단체인 ‘Providence Health Care in Vancouver’가 ‘최근 BC 주의 30세 미만 인구 중 2형 당뇨병(Type 2 Diabete
01-29
밴쿠버 밴쿠버 젊은 세대, 2형 당뇨병 환자 늘어나는 추세
30세 미만 당뇨 환자 중, 성인 당뇨 비율이 소아 당뇨 앞서밴쿠버 시에서 보건 및 의료 시설을 운영하는 천주교계 단체인 ‘Providence Health Care in Vancouver’가 ‘최근 BC 주의 30세 미만 인구 중 2형 당뇨병(Type 2 Diabete
01-29
캐나다 팀 홀튼, 본사 직원 대규모 감축 논란
직원들, "예고 없는 갑작스러운 해고에 날벼락"지난 26일(월)과 27일(화), 이틀 동안 팀 홀튼의 사무직원 2천 명 가량이 해고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고된 사람들은 온타리오 주의 오크빌(Oakville)에 위치한 본사 직원들이다. 제인(Jane)이라는 가명으
01-29
밴쿠버 원정쇼핑 캐나다인 줄고 미국인 BC주 방문 늘어
BC 주민 원정쇼핑, 지난 해 1월과 비교 하루 1천명 줄어캐나다 루니 약세가 지속되면서, BC 주와 미국 워싱턴 주를 가르는 국경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미국으로 원정쇼핑을 떠나는 캐나다인이 줄고 반대로 캐나다를 찾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nb
01-29
밴쿠버 원정쇼핑 캐나다인 줄고 미국인 BC주 방문 늘어
BC 주민 원정쇼핑, 지난 해 1월과 비교 하루 1천명 줄어캐나다 루니 약세가 지속되면서, BC 주와 미국 워싱턴 주를 가르는 국경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미국으로 원정쇼핑을 떠나는 캐나다인이 줄고 반대로 캐나다를 찾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nb
01-29
캐나다 하퍼 총리, 순직 경관 영결식 참석 애도 표해
스티븐 하퍼 총리는 지난 26일(월), 앨버타 주 서브스 크레디트 유니온(Servus Credit Union Place)에서 열린 데비드 윈(David Wynn, 42세) RCMP 장례식에 참석했다. 데비드 콘스타블은 경찰 임무 수행도중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01-29
밴쿠버 독워커 에마 폴슨, 6개월 징역 확정
판사, "동물 위해 의도 없었으나, 사체 유기와 거짓 신고는 변명 여지 없어"지난 해 5월, 랭리의 한 공원에 여섯 마리의 가정견을 태운 자신의 차를 세워두고 개들이 폭염으로 사망하는 것을 방치했던 독워커(Dog-walker) 에마 폴슨(Emma Paulson)에게 6
01-29
밴쿠버 캘리포니아 와인협회, BC주 주류법 개정 불만 제기
"마트 내 식품코너에서 BC주산 와인 판매, 미-캐 무역 협정 위반"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와인 생산업계가 BC 주 주류법 개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불만을 제기했다. 내용은 올 4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마트의 식품 코너에서 BC주 산 와인을 판매할 수 있다'는 새
01-2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