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4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1°C


LIFE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620건 4 페이지
LIFE 목록
번호 제목 조회
530 문학 작가들이 사랑한 올해의 책, 서경식 '시의 힘'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시영)가 선정한 '작가들이 사랑한 2015년 올해의 책'으로 서경식(61) 동경경제대 교수가 쓴 『시의 힘』(현암사)이 선정됐다. 시인 겸
100
529 문학 자유·정의·명예 위해 목숨 거는 게 우리가 잘 몰랐던 돈키호테 정신
『돈키호테』 2편 완역한 박철 전 한국외대 총장 『돈키호테』 2편에는 귀스타브 도레(1832~1883)가 그린 삽화들이 수록돼 있다. [위키피디아]
89
528 문학 자랑스런 한국인의 문화 ‘맛’ 김치(1)
[안상엽 박사의 마음 양식] 지구 상에 살고 있는 73억 이상 인간의 생활 모습은 천태만상(千態萬象)이다. 그러나 인생의 삶을 한 마디로 표현하면 –먹고,입고,거하는- 의식주(衣食住) 다.
109
527 문학 자랑스런 한국인의 文化 맛(2): 간장-된장-고추장
[안상엽 박사의 마음 양식] 한국인의 생활문화에서 식사는 매우 중요하다. 밥상 차림에 어른과 남자 그리고 여자들의 상이 따로다. 한 상에다 밥과 국, 반찬 전부를 한번에 다 차려놓고 각자의 숟가락과 젓
70
526 문학 오바마, 16일간 휴가에 챙겨간 책은
『올 댓 이즈』 등 6권 중 3권은 소설 인종문제 다룬 책, 『워싱턴』 전기도 16일간의 긴 휴가를 즐기고 있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휴가지에서 즐기는 책과 음악 목록을 잇따라 공개했다
49
525 문학 영화는 성공 못해도 원작에 대한 대중의 관심 높이는 효과 있어
소설의 ‘외도’가 아름다운 이유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소설 ‘위대한 개츠비’가 지난 4월 발간 90주년을 맞았다. 지난 5월에는 바즈 루어만 감독의 동명 영
51
524 문학 어려울 때 일수록 더 빛 발하는 문학의 힘
성기조 박사(앞줄 좌측 4번째)와 이원배 이사장(앞줄 우측 세번째), 그리고 이기천 총영사를 대신해 축사를 전한 한영수 문화영사(앞줄 우측 첫번째)가 회원들과 함께 했다.<사진 제공=캐나다 한국문협>
59
523 문학 알렉시예비치, 전쟁의 참상 알린 ‘목소리 소설’로 명성
사진 크게보기 여성으로는 역대 14번째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된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소비에트와 소비에트 붕괴 이후의 비극적 삶들을 기록해 왔다. [사진 위키피디아] 올해도 노벨문학상은 뜻밖의
61
522 문학 아이들은 왜 한 명이 울면 다 따라 울까
모두 한 방향으로 향할 때, 홀로 다른 쪽을 바라볼 수 있는가. 심리학자 솔로몬 아시의 ‘동조 실험’에 따르면 사람들은 다수의 의견이 틀렸다 하더라도 거기에 자신의 의견을 맞추려는 경향을 보
71
521 문학 신경숙 단편소설 '전설', 표절 시비 휘말려
유니세프 친선대사 신경숙 작가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12 유니세프 후원의 밤' 행사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유니세프가 지난 1월 아시아 어린이
41
520 문학 신경숙 남편 남진우, 표절 의혹 사과했지만 …
이한 대처” 일반론으론 신씨 감싸기 의심 남진우 소설가 신경숙(52)씨의 남편인 문학평론가 남진우(55)씨가 신씨의 일본 소설 표절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자신이
43
519 문학 신경숙 남편 남진우 교수 '표절시비, 무인도에서 글쓰지 않는한…'
부인인 소설가 신경숙(52)의 표절 시비와 관련, 침묵을 지켜오던 문학평론가 남진우 교수(55·명지대 문예창작학)가 표절 자체에 대한 견해를 거듭 밝히고 있다. 남 교수는 계간
43
518 문학 신경숙 '표절 문제 제기, 맞겠다 생각'…어정쩡 사과 역풍
"너무 자기 해명 치우친 사과""아직도 심각성 몰라"…여론 싸늘 소설가 신경숙씨가 23일 “표절이라는 문제 제기가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rdquo
41
517 문학 신, 공, 도 … 다르면서도 같은 이유
영원의 철학올더스 헉슬리 지음조옥경 옮김, 김영사528쪽, 1만9800원 『영원의 철학』은 제목부터 흥미롭다. 영원한 철학(perennial philosophy)이라니, 도대체 무슨 뜻일까. 게다가 저자가 SF소설
79
516 문학 스타작가 박민규의 표절논쟁 ‘2라운드’
“명백한 도용, 비난받아 마땅하다” 12년 만에 데뷔작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표절’ 인정한 소설가 박민규의 통렬한 ‘자기
68
515 문학 셀카에 빠진 현대인 … 그만큼 뭔가 허전해서가 아닐까
한병철 교수는 “30년 넘게 독일말을 쓰고 살았다. 모국어인 한국말이 제게는 어머니하고만 쓰는 말이 되었다”며 “단어들이 잘 안 떠오르는 걸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38
514 문학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한나의 우아한 비행] 시간 흐름이 멈춰 있는 곳, '꼭 다시 찾아 올께요' 글 한 편을 지도처럼 붙들고 왔다. 지난 3월 한 편의 글이 내 마음
51
513 문학 세상사 풀지 못할 문제 없다 … 아플수록 복기하라
조훈현, 첫 에세이 출간 “나는 바둑 하나밖에 모른다. 만 다섯 살 때 아버지 손에 이끌려 목포에 있는 유달기원의 문턱을 넘었던 그날부터 환갑이 훌쩍 넘은 지금에 이르기까지, 내가 아는 건 오로지
56
512 문학 석과불식碩果不食
이 유식 (시인 ,민초해외문학상 운영위원장) 당신의 靈魂의 恍惚함이여 나의 영혼의 출렁임은 虛空을 멤도는 70억 사람들의 디엔에이 (DNA) 하이얀 民草의 노래다 파아란 풀잎 나뭇잎으로 움트는 날
37
511 문학 서양은 '둘 중 하나' 동전 던지기 … 동양선 상대와 화합 가위바위보
이어령의 가위바위보 이어령 지음, 허숙 옮김 마로니에북스, 456쪽 1만5000원 승부나 논쟁에서 결말이 나지 않을 때, 서구 사회에서는 동전 던지기를 한다
62
510 문학 삶과 죽음 공존, 탑골공원 그 슬픔 속으로 …
퇴적공간오근재 지음, 민음인글쎄, 늙는다는 건 대체 무엇일까? 좋게 보면 숙성을 의미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곰삭은 김치나 잘 익은 술 같은 것 말이다. 어떤 광고카피에서 ‘나이가 드는 게 아니라 멋
32
509 문학 비빔밥과 삼계탕(蔘鷄湯)
[안상엽 박사의 마음양식] 자랑스런 한국인의 문화(3) 얼마 전 친지 몇 사람이 중국 식당에서 점심을 했다. 주인 안내를 받아 자리에 앉자마자 큼직한 ‘메뉴판’을 받고 순간적으로
73
508 문학 복거일 '죽음과 경주한다 생각하니 집중 잘 됐다'
암투병 중 『역사 속…』 완간 암 투병 중인 소설가 복거일(69·사진)씨가 여섯 권짜리 장편소설 『역사 속의 나그네』(문학과지성사)를 완간했다. 1991년 1∼3권
30
507 문학 밴쿠버 가을 느낄 수 있는 문학 축제 열려
안봉자, 김해영, 김경래 시인 등 참석 오는 25일(일), 밴쿠버 가을을 만끽 할 수 있는 문학 축제, 'Word Vancouver'가 열린다. 밴쿠버 시와 밴쿠버 도서관이 공동 주관하는
44
506 문학 민초 해외문학상 9회 수상자 발표
전 세계 해외 동포 참가하는 문학상, 9년 맞아 몽골 강회산 교수, 9회 수상자 선정 8년동안 사재로 해외 문학상을 운영하고 있는 민초 해외문학상 9회 수상자가 발표되었다. 캘거리에
40
505 문학 민초 이 유식의 시 세상
내 고향 민초 이 유식 아련히 떠오르는 담 모퉁이 그 모퉁이 담장에는 포도송이 모양 마구 피어나는 나팔꽃이 있었지. 그 수줍은 미소는 초가집 행랑에서 새끼를 꼬는 웃음소리로 긴 밤을 열었었고 밤참의
29
504 문학 문학 - <문예정원>
동행 강은소 / 캐나다 한국문협 회원 사랑은 샌드힐 두루미* 한 쌍 붉은 이마에 피어 오르는 여름날 아지랑이 함께 있어도 아른거리는 떨림의 언저리 젖은
29
503 문학 모차르트는 천재가 아니었다 … 표절음악이 잇따르는 이유는
음악 본능 크리스토프 드뢰서 지음 전대호 옮김, 해나무 488쪽, 1만8000원 “신기하게 안 떨리더라. 무대에서 내가 뭘 하고 있는지 알았다. 연주는 손이 저절로 하고 있었고,
65
502 문학 동갑내기 은희
이따금 일원동에 외근을 간다. 일원동에 가면 은희 생각이 난다. 은희는 수년 전 한국에 잠시 머물 때, 우연히 서로의 글을 읽고 친구가 되었던 동갑내기였다. 여대에서 법학
19
501 문학 내 글에 들어간 힘, 더 빼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
오석중 시인은 산문과 더불어 사진을 찍는다. 어쩌면 시의 또 다른 표현이 사진일 지 모른다. 전시회에 오면 그가 바라본 세상을 함께 볼수 있다. 한 평생 살면서 책 한 권을 남기기가 쉽지 않다.
31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