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5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1°C


LIFE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97건 5 페이지
LIFE 목록
번호 제목 조회
77 생활 ‘시집 좀 가라’‘회사 싫어’…남몰래 쓴 진심, 낙서
카톡 메신저를 통해서만 하루 평균 80억 건의 메시지가 오간다고 합니다. ‘메시지 쓰나미’가 일상이 된 시대. 무슨 더 할 말이 남았을까요. [젊어진 수요일] 청춘리포트-
75
76 생활 ‘몸무게 3㎎ 킬러’ 모기 … 작년 75만명 사망시켰지
아이·임신부·술꾼이 타깃 … 혈액형 O형이 더 잘 물려 나는 킬러다. 셀 수 없는 인간과 동물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킬러. 내 이름은 모기
63
75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하늘의 의도
오직 독거노인들만이 성도인 용인 산골 교회 행사에 방문했다. 거꾸로 순서지를 들고 있는 주름진 손이 보인다. 글조차 배울 기회도 없었을, 그래서 오랜 세월 고된 노동으로 거칠어졌을 손, 살이 없이 검은 가죽만 남은
50
74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크리스마스, 아름다운 빛깔을 만나다
승화는 영어를 못하는 아이였다. 영어에 자신감도, 관심도 없어 보인다. 동료교사 제프는 그 반에서 승화를 제일 부족한 학생으로 이야기한다. 승화는 엄마와 함께 살지 않는 것 같았다. 전화를
38
73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이화여대 뒷 골목
어릴 적 엄마를 따라 ‘머리 하러’ 다녔던 향수 때문이었을 것이다. 몇 년 만에 고국을 방문할 때마다 이화여대역은 빼놓지 않고 찾았다.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하지 못한 나에게 이화
101
72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우리의 소설은
나는 할머니가 자꾸 신경 쓰였다. 가하 할머니는 매일 느지막이 등교하신다. 가하의 마지막 수업이 끝나도록 기다리시다가, 손자를 데리고 집에 가신다. 예전에는 학교 어딘가에 머무신다는 것을 알고는 있
40
71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손의 언어
수화 통역사인 성범씨 부부를 따라 농인 바리스타 부부가 개업할 작은 카페를 방문했다. 일원동에 도착했을 때, 카페는 다음날 개업준비로 한창이었다. 들어가자마자 성범씨는 자연스럽게 수어로 바리스타 부
72
70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섬진강가에서
팔을 힘껏 내밀어 선을 긋는다. 너무 가까운 ‘거리’안으로 다가오는 것은 막아야 하니까. 나는 누구에게나 조금 떨어진 ‘거리’가 필요했다. 그래서일까? 호
40
69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다시 봄이다
한국에 온 지 한 달째 되던 날이었다. 또 하나의 대형사고였다. 사실 나는 별로 놀랍지 않았다. 한국은 내게 처음부터 그런 나라였으니까. 떠나기 전부터 다시 돌아와서까지
47
68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길 위에서
“발길을 돌리려고 바람 부는 대로 걸어도/ 돌아서질 않는 것은 미련인가 아쉬움인가/ 가슴에 이 가슴에 심어준 그 사랑이/ 이다지도 깊을 줄은 난 정말 몰랐었네/아~ 진정
50
67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그런 사랑
누군가의 보금자리가 된다는 것, 냉정한 관찰보다는 함께 하는 감성이 필요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유언대로 1954년 예수를 믿고 고아원을 설립하셨다. 아빠가 네 살 되던 해였다. 아빠는
42
66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겨울 산
2015년 정월 초하루는 너그럽게 눈 쌓인 덕유산을 오르려는 야심찬 계획이 있었다. 눈꽃 핀 산에서 새해 첫날을 걸으며 다짐하고 싶은 한 해였다, 하지만 전날 밤부터 찾아온 복통으로 인
51
65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걷는 사람
차가 없는 서울생활에 내가 선택한 쉼은 걷는 것이다. 지하철, 버스가 답답한 어떤 날, 내 작은 집이 숨이 막힐 때, 무작정 걷곤 한다. 문득 ‘내가 왜 한국에 있지&rsqu
55
64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같은 얼굴
“왜 한국에 왔어요?” 종종 받는 질문이다. 한국을 ‘헬 조선’이라고 표현하는 지독한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한국은 살기 만만치 않은 곳이기에 이 질문은 더는
48
63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가족에 대하여
오랜만이었다. 마이애미, 뉴욕, 내쉬빌, 밴쿠버, 말레이시아에서 온 우리가 서울에 모였다. 내가 미국에 돌아가지 못한 이후로 처음이니 몇몇 사촌들과는 육년 만이었다. 은퇴 후 말레이시아
49
62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가정형편
"선생님은 열 살 때 집안 형편이 어땠어요?" 수업 후 ‘굿바이’ 인사 대신, 열살 하은이의 질문에 나는 웃음이 빵 터졌다. 지금의 내 형편이 아닌 열 살
61
61 생활 [한나의 우아한 비행] 재즈 축제
금빛 색소폰이 그리워지는 밤, 아련한 추억에 파묻혀 열일곱 살에 국경을 넘은 나는 소프라노 색소폰에, 동생은 알토 색소폰에 끌렸다. 콘서트 밴드 수업 이외에 방과후 활동으
46
60 생활 [책 속으로] 조선인 6000명은 왜 죽어갔을까
1923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지금의 혐한 시위와 다르지 않아 증인·사료 발굴 나선 일본작가 "힘없는 노동자들 주로 희생돼" 간토대지진 당시에는 조선인은 물론
52
59 생활 [조용철의 마음풍경] 참새와 홍시
기다리던 눈이 내린다. 얼마 전 기억해 둔 감나무 흰 모자 쓴 홍시가 더욱 붉다. 기다리던 참새도 날아든다. 잘 익은 홍시 콕 쪼아 먹는다. 삶도 사진 작업도 기다림이
110
58 생활 [이정민이 만난 사람] 6선 정치 원로, 박관용 전 국회의장
한 명이 맞고 자빠지고 빌고 … 깡패 싸움에서나 벌어질 일 정치는 그렇게 해선 안 된다 박관용 전 의장은 “야당이 발목 잡고 법안을 통과시켜 주지 않는 데 대해 대통령이 굉장
44
57 생활 [이슈] 논란의 김성근을 말하다
2015년 프로야구는 김성근으로 시작해서 김성근으로 끝나고 있다. 지난해 말 한화 이글스 팬들은 김성근 감독의 선임을 한화 그룹에 요구했다. 프로야구의 소비자운동이라고 봐도 무방할 만큼 크고 거센
116
56 생활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시따따 만화, 펑마마 노래 … 시진핑 ‘친민 이미지…
연예인이 대중의 인기를 먹고산다면 정치인은 국민의 지지를 먹고산다. 백성의 마음은 어떻게 얻나. 공적(公的) 인물로서의 좋은 이미지 수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좋은 이미지는 어떻게 만드나. 두 가지 방
60
55 생활 [요즘 뭐하세요] 포크가수 남궁옥분
지난 1일 서울 순화동 중앙일보 스튜디오에서 남궁옥분은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향기롭고 지혜로운 사람’이라는 손 글씨를 써 지인들에게 선물한다”며 “내
51
54 생활 [요즘 뭐하세요] 가수 겸 배우 이혜영
[반려견을 그린 그림 앞에서 포즈를 취한 이혜영. 과감한 패션 스타일로 주목받았던 그는 "그림에서도 솔직하고 직설적인 성격이 드러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70
53 생활 [오늘의 운세] 12월 9일
쥐띠=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北 24년생 살갑게 다가오고 이유 없는 친절을 조심. 36년생 돈 없으면 섭섭함이 생긴다. 48년생 일도 돈도 중요하나 건강이 먼저다. 60년생 세상에서
809
52 생활 [세상 속으로] 지방대 출신 청년의 별난 창업
장관 표창 회사 1억 빚져 정리 …‘한복 데이’로 우뚝 박세상 불가능공장 대표가 전주 한옥마을이 한눈에 보이는 오목대에 올라 한복 자락을 펼쳐 보였다. 그는 다양한 문화 콘
55
51 생활 [새로운 국민 간식 ‘통오징어 튀김’] 대만의 명물을 한국식으로 업그레이드
[이코노미스트] 지난 7월 16일 오후 인천 월미도 유원지의 한 분식점 앞. 손님 대여섯 명이 줄을 서 있다. 생물 오징어를 통째 기름에 튀긴 ‘꽃오짱’을 사기 위해서다. 인천 중구에 사는 김채
158
50 생활 [삶과 믿음] 아버지의 이름으로
전통적인 부모상 ‘嚴父慈母’ 생존 가르치는 아버지의 훈육 엄격하지만 가족을 지키는 힘 나는 케네스 코플란드 목사의 설교를 즐겨 듣는다. 역시 목사인 그의 아내 글로리아
98
49 생활 [사물의 가르침]‘반려견이 당신을 사랑할 때 하는 행동 10가지’
반려견이 당신을 사랑할 때 하는 행동 10가지 애정표현 즐기고 장난감 좋아해 최근 한 매체는 미국 언론을 인용해 동물 전문가들이 조언한 '반려견이 주인을 향해 보
110
48 생활 [불로장생의 집착 극복] 내일이 아닌 오늘을 살아라
헛된 꿈 깨고 죽음에 대한 두려움 떨쳐야 … 베푸는 삶 사는 것도 방법 [이코노미스트] 중국을 통일하는 과정에서 숱한 죽음의 위험을 겪은 진시황은 불로장생에 집착했다.
58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