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510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56°C
Temp Min: 2.78°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4,548건 510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포트만 브릿지 주행률 하락, 요금 인상 때문?
유료화된 포트만 브릿지(Port Mann Bridge)의 2014년 주행률이 2013년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리를 관리하는 TI 사 관계자는 “지난 해 월별 주행자 수가 12월만 제외하고 모두 전년 대비 하락했다”고 밝혔다. 2012년에 새롭
01-23
밴쿠버 질병관리센터, "독감 소강기 돌입"
기존 환자 감염률 역대 최고, "백신이 바이러스에 저항 못해"BC 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se Control)가 지난 주까지 집계된 독감 감염 현황을 발표했다. 11일(일)부터 17일(토)까지 병원 등 환자를 보호하는 각종 시설에서만 2
01-23
밴쿠버 질병관리센터, "독감 소강기 돌입"
기존 환자 감염률 역대 최고, "백신이 바이러스에 저항 못해"BC 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se Control)가 지난 주까지 집계된 독감 감염 현황을 발표했다. 11일(일)부터 17일(토)까지 병원 등 환자를 보호하는 각종 시설에서만 2
01-23
밴쿠버 BC 주립공원 캠핑 요금 인상
환경부, "공원 시설 개선 및 유지 위해 필요"오는 3월부터 BC 주가 관리하는 주립공원 캠핑 요금이 인상된다. BC 환경부가 “공원에 따라 1박 요금이 2달러에서 5달러 높아진다”고 발표했다. 메리 폴락(Mary Polak) 환경부 장관은 “캠핑을 즐기는 B
01-23
밴쿠버 BC 주립공원 캠핑 요금 인상
환경부, "공원 시설 개선 및 유지 위해 필요"오는 3월부터 BC 주가 관리하는 주립공원 캠핑 요금이 인상된다. BC 환경부가 “공원에 따라 1박 요금이 2달러에서 5달러 높아진다”고 발표했다. 메리 폴락(Mary Polak) 환경부 장관은 “캠핑을 즐기는 B
01-23
캐나다 토론토 중산층 수입 감소
연방 통계청의 최신 직장수입 중간치 자료에 의하면 국내 대부분 지역 근로자들의 수입이 증가하는 것과는 달리 대다수 온타리오주 근로자들은 가난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오타와의 브로드벤트 연구소에 따르면 2012년 온타리오 중간치 소득은 2006년에
01-22
캐나다 운동해도 앉는 시간 길면 질병 위험률 높아…토론토 대학
사람들이 즐겨하는 행동인 앉아 있기가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대 인류의 앉아 있는 시간이 늘었다. 차량 운전, 사무 업무, TV 시청 모두 앉아서 하는 일이다. 그러나 이 앉아 있기
01-22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두고 갑론을박 계속
올 3월에 있을 대중교통 주민투표(Transit Referendum)를 앞두고 다양한 입장의 사람들이 찬성, 또는 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에는 UBC 대학의 교수 한 사람이 “대중교통이 발전하지 못하면 암과 치매, 뇌졸중 등의 발생률이 높아질 것”이라
01-22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두고 갑론을박 계속
올 3월에 있을 대중교통 주민투표(Transit Referendum)를 앞두고 다양한 입장의 사람들이 찬성, 또는 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에는 UBC 대학의 교수 한 사람이 “대중교통이 발전하지 못하면 암과 치매, 뇌졸중 등의 발생률이 높아질 것”이라
01-22
밴쿠버 투어리즘 밴쿠버, "루니 약세로 관광산업 호황 기대"
미국 포함한 외국 관광객 크게 늘 듯루니 가치 하락의 영향으로 밴쿠버 영화산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는 가운데, 투어리즘 밴쿠버(Tourism Vancouver)가 “2015년 관광 산업이 큰 호황을 맞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워싱턴 주와 미국 서부 지역으로부
01-22
밴쿠버 투어리즘 밴쿠버, "루니 약세로 관광산업 호황 기대"
미국 포함한 외국 관광객 크게 늘 듯루니 가치 하락의 영향으로 밴쿠버 영화산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는 가운데, 투어리즘 밴쿠버(Tourism Vancouver)가 “2015년 관광 산업이 큰 호황을 맞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워싱턴 주와 미국 서부 지역으로부
01-22
밴쿠버 캠비 스트리트 나무들, 밤 중에 무단으로 베어져
밴쿠버 시의 캠비 스트리트(Cambie St.)와 29번가(W. 29th Ave.)에서 메이플 나무 17 그루가 무단으로 베어져 경찰(VPD)과 공원위원회가 조사 중이다. 이 나무들은 지난 6일(화)이나 7일(수) 자정 이후에 베어진 것으로 보이며, 나무들은
01-22
밴쿠버 캠비 스트리트 나무들, 밤 중에 무단으로 베어져
밴쿠버 시의 캠비 스트리트(Cambie St.)와 29번가(W. 29th Ave.)에서 메이플 나무 17 그루가 무단으로 베어져 경찰(VPD)과 공원위원회가 조사 중이다. 이 나무들은 지난 6일(화)이나 7일(수) 자정 이후에 베어진 것으로 보이며, 나무들은
01-22
밴쿠버 화이트락 RCMP, 여아 납치 시도한 용의자 공개
RCMP가 화이트락의 초등학교에서 9세 여아 납치를 시도한 남성의 인상 착의를 공개했다. 이 남성은 지난 16일(금) 오후 3시 반 경, 여아를 자신의 차로 유인하려 했다. 아이가 거부하면서 주위에 있던 학부모들이 다가오자 이 남성은 도망쳤다. 용의
01-22
밴쿠버 법원, 독워커 에마 폴슨에 6개월에서 1년 사이 징역형
지난 해 5월, 랭리에서 폭염으로 사망한 여섯 마리 가정견 보호자였던 독워커(Dog-walker) 에마 폴슨(Emma Paulson)에 대해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의 징역형이 권고되었다. 폴슨은 21일(수) 법원에 출두했다., 이 자리에서 그의 변호사는 “폴
01-22
밴쿠버 법원, 독워커 에마 폴슨에 6개월에서 1년 사이 징역형
지난 해 5월, 랭리에서 폭염으로 사망한 여섯 마리 가정견 보호자였던 독워커(Dog-walker) 에마 폴슨(Emma Paulson)에 대해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의 징역형이 권고되었다. 폴슨은 21일(수) 법원에 출두했다., 이 자리에서 그의 변호사는 “폴
01-22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찬성이 근소하게 앞서
인사이츠 웨스트(Insights West)가 0.5%의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Congestion Improvement Sales Tax) 신설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6%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42%가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 입장이 근소하게 앞
01-21
밴쿠버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 찬성이 근소하게 앞서
인사이츠 웨스트(Insights West)가 0.5%의 교통체증 개선 소비세(Congestion Improvement Sales Tax) 신설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6%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42%가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 입장이 근소하게 앞
01-21
캐나다 경찰 ‘알몸수색’, 실효성 논란
알몸 수색은 언제가 적합한지 또 얼마나 자주할 수 있는지 등 토론토 경찰을 괴롭혀온 문제였다. 2013년 구속건수의 1/3에 해당하는 알몸수색의 빈도수가 지나치다는 지적에 경찰서비스위원회는 빌 블레어 경찰청장에게 알몸 수색현황에 대해 조사토록 요청했다. 토론토
01-21
밴쿠버 고등법원, 아뷰터스 코리도어 분쟁에서 CP 레일 손 들어
판사, "CP 레일 금전 손실 커- 주민들, 산책로 이용 권리 없어"BC 고등법원(BC Supreme Court)이 밴쿠버 시청과 CP 레일 사의 아뷰터스 코리도어(Arbutus Corridor) 갈등에서 CP  레일 손을 들어주었다. CP 레일은 지
01-21
밴쿠버 고등법원, 아뷰터스 코리도어 분쟁에서 CP 레일 손 들어
판사, "CP 레일 금전 손실 커- 주민들, 산책로 이용 권리 없어"BC 고등법원(BC Supreme Court)이 밴쿠버 시청과 CP 레일 사의 아뷰터스 코리도어(Arbutus Corridor) 갈등에서 CP  레일 손을 들어주었다. CP 레일은 지
01-21
밴쿠버 클락 수상, "안전대비 공개 없이 송유관 공사 없다" 강경대응
킨더 모르간, "주정부와 모든 내용 공유, 그러나 일반 공개는 반대"에너지보드(National Energy Board)가 주초에 “킨더 모르간(Kinder Morgan)은 송유관 공사 관련한 상세한 안전대비책을 일반에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판결 내린 바 있다. <
01-21
밴쿠버 클락 수상, "안전대비 공개 없이 송유관 공사 없다" 강경대응
킨더 모르간, "주정부와 모든 내용 공유, 그러나 일반 공개는 반대"에너지보드(National Energy Board)가 주초에 “킨더 모르간(Kinder Morgan)은 송유관 공사 관련한 상세한 안전대비책을 일반에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판결 내린 바 있다. <
01-21
밴쿠버 루니 가치 하락, 밴쿠버 영화산업계 호황
미국 TV 프로 12개 촬영 중, 더 늘어날 것 예상캐나다 루니 가치 하락이 지속되면서 BC주 경제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밴쿠버 영화산업계가 호황을 맞고 있다. 영화산업 관계자는 “미국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제작사들로부터
01-21
밴쿠버 루니 가치 하락, 밴쿠버 영화산업계 호황
미국 TV 프로 12개 촬영 중, 더 늘어날 것 예상캐나다 루니 가치 하락이 지속되면서 BC주 경제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밴쿠버 영화산업계가 호황을 맞고 있다. 영화산업 관계자는 “미국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제작사들로부터
01-2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