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440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44°C
Temp Min: 6.6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3,960건 440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폴스 크릭에서 디젤 연료 유출사고
15일(월) 아침, 상공에서 촬영된 현장 사진   유해성 낮아, 그러나 공기오염 주의해야   지난 14일(일) 저녁, 밴쿠버의 폴스 크릭(False Creek)에서 연료 유출 사고가 있었다.   유출 추정 시각은 10시 30분
06-15
밴쿠버 폴스 크릭에서 디젤 연료 유출사고
15일(월) 아침, 상공에서 촬영된 현장 사진   유해성 낮아, 그러나 공기오염 주의해야   지난 14일(일) 저녁, 밴쿠버의 폴스 크릭(False Creek)에서 연료 유출 사고가 있었다.   유출 추정 시각은 10시 30분
06-15
캐나다 하퍼 정부, 선거를 위한 여론조사에 지속적인 예산지출
  총리실 자문위원회, 두가지  추가적 여론조사 지시 하퍼 정부는 올해 10월에 예정된 연방 총선을 대비해서 '정부 예산 초과 지출'과 '상원의 미래' 등 캐나다인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뜨거운 주제를 중심으로 하는
06-14
교육 [전교 1등의 책상] 문제풀이 위주로 공부…수학은 문제집 5권 보면 전 유형 파악
인천 송도고 손재현군   손재현군의 공부 비결은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최대한 많이 풀어보는 것이다. 이 방법으로 각 과목마다 우수상을 받았다. 채점할 때 느끼는 성취감이 공부 원동력 맞힌 문제 또 보는 대신 많이 푸는 데 집중 영어 단어 따로 안 외
06-13
교육 아이 성장일기, 식단, 유치원 알림장까지 한눈에
[교육 소식] 양육 애플리케이션 ‘아이웰’   서울대 컨소시엄이 개발한 영유아양육을 위한 맞춤 애플리케이션 ‘아이웰’. 양육 애플리케이션 아이웰(iWELL)이 이달 출시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06-13
캐나다 연방법원, '마리화나 첨가 식품도 치료 목적으로 섭취 가능'
(건엽 형태의 마리화나.) (마리화나 성분이 첨가된 쵸콜릿 브라우니 디저트가 소개되는 모습.)    합법화 추진 중인 밴쿠버 시에 변수로 작용할 듯   밴쿠버와 빅토리아가 ‘치료 목적의 마리화나 판매 합법화&rsqu
06-12
캐나다 사스카치완 주, 최저임금 인상
  사스카치완(Saskatchewan)주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10.20에서 $10.50로 인상한다. 11일(목), 주 정부에 따르면, $10.50는 10월 1일부터 적용된다. 대변인은, “최저임금 상승은 2
06-12
밴쿠버 BC주 남부 프레이져 캐니언 산불 확산 중
  주민 비상 대피 이어지는 등 우려 높아   예년보다 무더운 6월 날씨로 산불이 늘고 있다. 현재 가장 큰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BC주 남부의 리튼(Lytton) 지역 인근 프레이져 캐니언(Fraser Canyo
06-12
밴쿠버 BC주 남부 프레이져 캐니언 산불 확산 중
  주민 비상 대피 이어지는 등 우려 높아   예년보다 무더운 6월 날씨로 산불이 늘고 있다. 현재 가장 큰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BC주 남부의 리튼(Lytton) 지역 인근 프레이져 캐니언(Fraser Canyo
06-12
밴쿠버 고속도로 주행시 주의하세요 !
  왼쪽 차선 양보않는 운전자, 벌금 167달러 확정   BC 주정부가 고속도로 주행시 왼쪽 차선을 추월 차량에 양보하지 않는 운전자에 대한 벌금 인상을 확정했다.   금액은 원래 예상된 109 달러보다 큰 폭으로 인상
06-12
밴쿠버 고속도로 주행시 주의하세요 !
  왼쪽 차선 양보않는 운전자, 벌금 167달러 확정   BC 주정부가 고속도로 주행시 왼쪽 차선을 추월 차량에 양보하지 않는 운전자에 대한 벌금 인상을 확정했다.   금액은 원래 예상된 109 달러보다 큰 폭으로 인상
06-12
밴쿠버 세관 통과 안한 베이징 발 여행자, 3명 집계
(당일, 국내선 터미널로 잘못 안내받아 큰 혼란이 있었다.)   YVR 공항, '항공사 측 직원 안내 실수가 원인'   지난 7일(일), 밴쿠버 YVR 공항에서 발생한 착오로 중국 베이징에서 도착한 승객 일부
06-12
밴쿠버 세관 통과 안한 베이징 발 여행자, 3명 집계
(당일, 국내선 터미널로 잘못 안내받아 큰 혼란이 있었다.)   YVR 공항, '항공사 측 직원 안내 실수가 원인'   지난 7일(일), 밴쿠버 YVR 공항에서 발생한 착오로 중국 베이징에서 도착한 승객 일부
06-12
밴쿠버 12일(금) 새벽, 밴쿠버와 리치몬드에 강풍 피해 속출
(12일(금) 아침, 나무가 차 위로 쓰러진 모습.) (밴쿠버의 세컨드 비치(Second Beach) 12일(금) 아침 풍경)   지난 12일(금) 새벽, 밴쿠버와 리치몬드 지역에 강한 비 바람이 불었다. 지역 곳곳에서 나무가 쓰러졌으며,
06-12
밴쿠버 12일(금) 새벽, 밴쿠버와 리치몬드에 강풍 피해 속출
(12일(금) 아침, 나무가 차 위로 쓰러진 모습.) (밴쿠버의 세컨드 비치(Second Beach) 12일(금) 아침 풍경)   지난 12일(금) 새벽, 밴쿠버와 리치몬드 지역에 강한 비 바람이 불었다. 지역 곳곳에서 나무가 쓰러졌으며,
06-12
교육 美 명문 사립高 몽고메리 교장 '사회생활 위해 학업 성취보다 인성 교육이 더 중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사립기숙학교 애슈빌 고등학교의 아치볼드 몽고메리 교장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 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미국 명문 사립기숙학교 교장이 학생의 취업을 위해 학업 성적보다 인성이 더 중요
06-12
캐나다 'Break It Off' 앱, 젊은 층 금연율 올려
금연도움 애플리케이션(app), ‘브레이크 잇 오프(Break It Off)’가 젊은 층 금연율을 올리고 있다. 해당 앱을 개발한 금연도움센터(the Society’s Smokers’ Helpline) 관계자는 &quo
06-11
캐나다 “일자리 찾으려면 대서양 연안주로….”
  캐나다에서 앞으로 취업전망이 가장 밝은 곳은 대서양 연안주인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취업알선 기구인 ‘맨파워 캐나다’에 따르면 최근 설문조사에서 신규 직원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비율이 대
06-11
밴쿠버 랭리 타운쉽 주택가에서 총격, 3명 부상
  지난 11일(목) 새벽, 랭리 타운쉽 204번 스트리트에 있는 가정집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3 명이 부상했으며, 그중 한 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새벽 2시 경, 10 차례의
06-11
밴쿠버 랭리 타운쉽 주택가에서 총격, 3명 부상
  지난 11일(목) 새벽, 랭리 타운쉽 204번 스트리트에 있는 가정집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3 명이 부상했으며, 그중 한 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새벽 2시 경, 10 차례의
06-11
밴쿠버 기내 가방, 표준 사이즈 제정 시급해
IATA가 제안한 표준 규격과 에어 캐나다, 웨스트 젯의 개별 기준     캐나다 항공사들, 기내 수하물 규격 표준화 부정반응 보여     지난 9일(화), 국제항공연합(International Air
06-11
밴쿠버 기내 가방, 표준 사이즈 제정 시급해
IATA가 제안한 표준 규격과 에어 캐나다, 웨스트 젯의 개별 기준     캐나다 항공사들, 기내 수하물 규격 표준화 부정반응 보여     지난 9일(화), 국제항공연합(International Air
06-11
밴쿠버 연이은 싱크홀 사고, 에버그린 관련 주민간담회 열려
  에버그린 프로젝트(EGRT Construction)가 오는 17일(수) 주민 간담회를 진행한다. 지난 5일(금) 클라크 로드(Clark Rd.)에서 발생한 네번 째 싱크홀 사고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다.   간담회 
06-11
밴쿠버 연이은 싱크홀 사고, 에버그린 관련 주민간담회 열려
  에버그린 프로젝트(EGRT Construction)가 오는 17일(수) 주민 간담회를 진행한다. 지난 5일(금) 클라크 로드(Clark Rd.)에서 발생한 네번 째 싱크홀 사고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다.   간담회 
06-11
밴쿠버 그라우스 그린드 타던 하이커 심장마비 사망
    지난 10일(수), 노스 밴쿠버 지역의 대표적인 하이킹 코스인 그라우스 그린드(Grouse Grind)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   55세 남성이 하이킹 중 심장 마비를 일으킨 뒤 사망한 것이다.   사망 추정
06-1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