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438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44°C
Temp Min: 6.6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3,960건 438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밴쿠버 교육청, 학교 1곳 폐교 결정
 등록률 하락세 학교, 학생 34명 인근 학교로 옮겨     이달 초, 주정부로부터 회계감사 결과와 함께 ‘예산 절감 방안으로 등록률이 낮은 19개 학교를 폐교할 것’을 조언받은 밴쿠버 교육청이 첫 번째
06-22
밴쿠버 세계 요가의 날, 밴쿠버에서도 큰 호응
      지난 21일(일)은 세계 요가의 날(Internaional Yoga Day)이었다.   각처에서 요가 스튜디오를 만나볼 수 있을 만큼 밴쿠버에서도 요가 인기가 매우 높다. &nbs
06-22
밴쿠버 세계 요가의 날, 밴쿠버에서도 큰 호응
      지난 21일(일)은 세계 요가의 날(Internaional Yoga Day)이었다.   각처에서 요가 스튜디오를 만나볼 수 있을 만큼 밴쿠버에서도 요가 인기가 매우 높다. &nbs
06-22
밴쿠버 산불 진압 예산, 이미 올해 예산분 80% 소진
(2만 5천 헥타르 이상의 면적이 피해를 입은 리틀 봅테일 레이크 화재)   산불관리부, "번개로 인한 산불 증가세"   올 봄 BC 주가 예년보다 심한 산불 피해를 겪고 있는 가운데, 주정부가 산불 진압을 위해 마련한 예
06-22
밴쿠버 산불 진압 예산, 이미 올해 예산분 80% 소진
(2만 5천 헥타르 이상의 면적이 피해를 입은 리틀 봅테일 레이크 화재)   산불관리부, "번개로 인한 산불 증가세"   올 봄 BC 주가 예년보다 심한 산불 피해를 겪고 있는 가운데, 주정부가 산불 진압을 위해 마련한 예
06-22
캐나다 캐나다 제약사 텍미라, 에볼라 치료제 임상시험 실패
    캐나다 제약사인 텍미라가 변종 에볼라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진행한 임상시험이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텍미라는 중간단계까지 온 것으로 알려진 이 약물의 임상시험이 실패했고, 추가적인 환자 모집을 중단했다고
06-21
캐나다 캐나다 소비자 물가지수 0.9% 상승
  5월 캐나다 소비자 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가 0.9% 상승했다.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에 따르면, 올해 1분기는 0.6%, 지난 4월은 0.8%로 꾸준히 상승세다.   물가 상승이
06-19
밴쿠버 코퀴틀람, 공원 규정 어기는 애견인 단속 강화
'목줄 반드시 착용해야'   코퀴틀람 시가 올 여름, 애견인 책임을 다하지 않는 사람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반려견 목줄을 사용하지 않거나 변을 청소하지 않아 적발될 경우 부과되는 벌금은 15
06-19
밴쿠버 코퀴틀람, 공원 규정 어기는 애견인 단속 강화
'목줄 반드시 착용해야'   코퀴틀람 시가 올 여름, 애견인 책임을 다하지 않는 사람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반려견 목줄을 사용하지 않거나 변을 청소하지 않아 적발될 경우 부과되는 벌금은 15
06-19
캐나다 여자월드컵 한국응원하는 캐나다 '붉은악마'들
월드컵 첫승과 16강 위업을 동시에 일군 여자축구의 낭보뒤엔 캐나다인들의 뜨거운 한국사랑도 있었다. FIFA 여자월드컵 한국의 조예선 마지막 경기가 열린 17일 오타와 랜즈다운 경기장엔 캐나다인으로 구성된 응원단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이들은 한국에서 영어강사로 일한
06-19
밴쿠버 아쿠아리움, 연례 행사날 시위대 마주해
      지난 18일(목), 밴쿠버 아쿠아리움의 연례행사인 펀드레이징 갈라 ‘아쿠아리움의 밤(Night at the Aquarium)’ 행사가 열렸다.   만찬과 경매 행사에 참석하기 위한 게스트들이
06-19
밴쿠버 아쿠아리움, 연례 행사날 시위대 마주해
      지난 18일(목), 밴쿠버 아쿠아리움의 연례행사인 펀드레이징 갈라 ‘아쿠아리움의 밤(Night at the Aquarium)’ 행사가 열렸다.   만찬과 경매 행사에 참석하기 위한 게스트들이
06-19
밴쿠버 제임스 무어 산업부 장관, 총선 불출마 선언
(제임스 무어 연방 산업부 장관(좌)) (무어 장관과 아들 스펜서 군의 지난 가을 모습)   "가족과 더 많은 시간 보내며 아들과 보내고 싶다" 캐나다 연방 산업부 장관(Industry Minister)이자 포트 무디와
06-19
밴쿠버 제임스 무어 산업부 장관, 총선 불출마 선언
(제임스 무어 연방 산업부 장관(좌)) (무어 장관과 아들 스펜서 군의 지난 가을 모습)   "가족과 더 많은 시간 보내며 아들과 보내고 싶다" 캐나다 연방 산업부 장관(Industry Minister)이자 포트 무디와
06-19
밴쿠버 에버그린 라인 공사, 싱클 홀 불안 높아
간담회에서 많은 주민들, 불안감 보여    지난 17일(수), 코퀴틀람의 밴팅 중학교(Banting Middle)에서 에버그린 라인 프로젝트 주민 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5일(금) 저녁 클라크 로드(Clark Rd.)에서 발생한
06-19
밴쿠버 에버그린 라인 공사, 싱클 홀 불안 높아
간담회에서 많은 주민들, 불안감 보여    지난 17일(수), 코퀴틀람의 밴팅 중학교(Banting Middle)에서 에버그린 라인 프로젝트 주민 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5일(금) 저녁 클라크 로드(Clark Rd.)에서 발생한
06-19
밴쿠버 리치드 리 MLA, 주민소환 캠페인 실패
  소환운동이 실패로 끝난 리처드 리 MLA(사진 위), 그리고 함께 추진했던 달튼 MLA(사진 아래) 캠페인도 지난 5월에 중단되었다.   버나비 노스(Burnaby North) 지역을 대변하는 리차드
06-18
밴쿠버 리치드 리 MLA, 주민소환 캠페인 실패
  소환운동이 실패로 끝난 리처드 리 MLA(사진 위), 그리고 함께 추진했던 달튼 MLA(사진 아래) 캠페인도 지난 5월에 중단되었다.   버나비 노스(Burnaby North) 지역을 대변하는 리차드
06-18
밴쿠버 질병관리센터, "지병있는 사람 당분간 한국 방문 자제" 권고
질병관리센터(BC Centre of Disease Control)의 독감 전문가 다누타 스크로본스키(Danuta Skowronski) 박사가 한국의 메르스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국과 인적 교류가 많은 BC 주 의료계도 긴장 상
06-18
밴쿠버 질병관리센터, "지병있는 사람 당분간 한국 방문 자제" 권고
질병관리센터(BC Centre of Disease Control)의 독감 전문가 다누타 스크로본스키(Danuta Skowronski) 박사가 한국의 메르스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국과 인적 교류가 많은 BC 주 의료계도 긴장 상
06-18
캐나다 캐나다 정부 홈페이지 해킹…어나너머스 '반테러법 개인 인권 침해'
  토니 클레먼트 캐나다 재정위원장은 캐나다 연방정부 컴퓨터 서버가 17일오후 해킹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 주요 기관과 의회의 웹사이트들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동시다발 해킹 공격을 받아 한때 전면 마비되는
06-18
밴쿠버 헤프너 써리 시장, '써리는 안전한 도시' 강조
  RCMP, "폭력 조직 감시 계속, 조사에도 진전있어"               지난 17일(수), 린다 헤프너(
06-18
밴쿠버 길포드 몰 주행한 모터사이클 소유주, 벌금 13, 500 달러
(문제의 영상 중 한 장면)   올 3월,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던 모터사이클 한 대가 길포드 몰(Guilford Mall)을 다니는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와 화제가 된 바 있다. <본지 3월 17일 기사 참조>   사건 3개월만에
06-18
밴쿠버 길포드 몰 주행한 모터사이클 소유주, 벌금 13, 500 달러
(문제의 영상 중 한 장면)   올 3월,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던 모터사이클 한 대가 길포드 몰(Guilford Mall)을 다니는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와 화제가 된 바 있다. <본지 3월 17일 기사 참조>   사건 3개월만에
06-18
밴쿠버 25주년 맞은 불꽃축제, 메트로 밴쿠버 투어
  25일부터 잉글리쉬 베이 본 행사   매년 여름 잉글리쉬 베이(English Bay)에서 만나는 혼다(Honda)주최 밴쿠버 불꽃축제(Celebration of Light)가 25주년을 맞는다.   7월 1일 밴쿠버
06-1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