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1°C


LIFE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97건 1 페이지
LIFE 목록
번호 제목 조회
197 생활 50년 전 성전환 수술 '트랜스젠더', 노인된 지금은…
트랜스젠더 록 가수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헤드윅`의 한 장면 [사진제공=쇼노트] 1950~70년대에 성전환한 미국의 트랜스젠더들은 철저히 소외된 채 정체를 숨기고 살아간다
2471
196 생활 한국의 앞선 쓰레기 재활용 기술, 밴쿠버에 선보인다
기술 협약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함께 했다. (사진 좌측부터: 이양호 상명대 교수, 최강일 상명대 교수, 이순걸 삼우 티시시 대표, 탄 트롱(Tan Truong) 파머스 프레쉬 버섯농장 대표, NTS 이규헌 대
1478
195 생활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브런치 즐기기
Let's grab some Brunch !벤쿠버에도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린다. 곳곳에 벚꽃 개화가 시작되고 날씨가 맑아지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야외로 나와 브런치를 즐기고 있다.여기서 브런치(brunch)란? br
1268
194 생활 '중독맛' 알바생이 알려준 엽기떡볶이 만들어보니
매운 것 좀 먹는다는 사람, 떡볶이 좀 먹는다는 사람 중 ‘○○○엽기떡볶이’ 안 먹어본 사람은 없을 겁니다. 한 번도 안 먹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는 사람은 없다는, 맛보는 순간 왜 이름이
1241
193 생활 어차피 사기친 돈, 총책도 속이자 … ‘통주’와 짜고 빼돌렸다
경찰이 국내에 점조직을 두고 활동해 온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을 일망타진했다. 중국 총책까지 검거했다. 이 사건을 담당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또 다른 보이스피싱 조직을 수사한 성동서 지능팀, 보이스피싱 조직
1213
192 생활 휘슬러 시즌권 가격 8년 전 수준으로 돌아간다
북미 최고의 스키 리조트로 꼽히는 휘슬러 리조트의 시즌권 가격이 큰 폭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캐나다 CBC는 9일 휘슬러 스키 리조트가 미국에 본사를 둔 베일 리조트에 14억 달러에 매각되면서
1083
191 생활 할로윈, 펌킨 익스프레스 기차 즐기세요!
할로윈(Halloween)이 다가오고 있다. 10월 마지막 날인 31일,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교민들이 많다. 아이들과 함께 안전하게 할로윈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좋은 정보가 있다.
975
190 생활 캐나다인 마리화나 흡연 시인하면?
미국 입국 영구 금지 당한다. 워싱턴주 국경 세관에서 질문 워싱턴주는 오락용 마리화나 흡연이 합법화 되어 있다. 그러나 캐나다 사람들이 워싱턴주에 들어올 때 국경 세관원에게 오락용 마리화나를 피워본
953
189 생활 [오늘의 운세] 12월 9일
쥐띠=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北 24년생 살갑게 다가오고 이유 없는 친절을 조심. 36년생 돈 없으면 섭섭함이 생긴다. 48년생 일도 돈도 중요하나 건강이 먼저다. 60년생 세상에서
809
188 생활 샴푸만 사용했더니··· 탈모 이유 있었네
대학생 김윤상(24·서울 영등포구)씨는 요즘 거울을 볼 때마다 한숨이 절로 나온다. 부쩍 머리카락이 듬성듬성해진 것 같아서다. 확실히 예전과는 달리 머리카락에 힘이 없고 푸석푸석하다.
518
187 생활 노래방·해방촌…'이방인' 예술가 눈에 비친 한국의 모습은
'박찬욱·봉준호 영화에 꽂혀 한국행 … 서울은 1920년대 파리' [사람 속으로] 몰려오는 이방인 예술가들 2009년부터 한국에서 영화를 만들고 있는 프
478
186 생활 한국의 청춘 - 2030 축의금 얼마 내나
만원 줬는데 돌아온 건 5만원, 잠이 안 왔다 250명에게 물었더니 평균 5만5000원 내 … 절친은 15만원 기준은 친밀도 86%, 받은 만큼 42% 축의금(祝儀金)은
392
185 생활 코마 상태서 깨어난 뇌과학자 "죄 많았다면 그게 지옥"
2008년 11월 10일 새벽, 미국 버지니아주 린치버그에 살던 이븐 알렉산더(63·당시 나이 55세) 박사는 등에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깼다. 힘겹게 몸을 일으켜 욕실에서 뜨거운 물에 몸을
381
184 생활 혹시 나도···향후 10년 내 로봇이 대체할 직업은?
스위스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은 '일자리의 미래' 보고서에서 "인공지능·로봇기술·생명과학 등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이 닥쳐 상
350
183 생활 10초면 열 손가락 지문 파악 '척 보면 용의자 알아요'
지문 감식 기법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지만 때로는 ‘눈으로 지문을 읽어내는 기술’도 필요하다. 서울 관악경찰서 박재선 경위는 10초면 지문번호를 읽어내고 신분 도용 사실을 밝혀낸다. 경찰 최고의
287
182 생활 단추·넥타이·차키 … '구멍만 있으면 몰카 설치 식은 죽 먹기'
[현장 속으로] 날고기는 몰래카메라 11세기 중엽 영국 코번트리의 영주 레프릭은 농민들에게 과도한 세금을 부과하며 폭정을 일삼았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한 영주의 부인 고다이바(G
284
181 생활 캐나다 내 살기좋은 도시 1위 ‘오타와'
수도 오타와가 국내에서 가장 살기좋은 곳으로 평가됐으며 이민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토론토는 10위권안에도 들지 못했다. 8일 경제전문 메가진 ‘모니센스’에 따르면 전국 219개
274
180 생활 <전재민의 밴쿠버사는 이야기>행복한 외식을 하고 싶다. 댓글1
행복한 외식을 하고 싶다. 한국에서 회사기계를 수리하러 온 손님을 모시고 전에 한번 먹어 본적이
256
179 생활 노인 '외롭지 않고 용돈벌이' 젊은이'방값 싸고 편해' 윈윈
“할머니, 손자가 만들어드린 조각상 앞에서 한 장 찍는 게 어때요?”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복녀씨(78)와 임현선씨(26). [김하온 기자] “얘, 바지가 너무 짧지 않
232
178 생활 '꼰대'가 되기 싫다면…'나이스한 중년'이 되는 50계명
[사진 중앙포토] 세대간 갈등이 커진 탓인가?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는 어른에 대한 존경심이 줄어든다. 평생을 가족 부양의 책임으로 직장에서 헌신해온 50대 남성들에게 붙은 ‘개저씨&
223
177 생활 [기획특집] '캐나다 노령보장 프로그램, 어떤 것이 있나요'
소득보장 보조금을 포함한 3개 노령보장 혜택, 무엇이 있을까 ? 캐나다는 사회보장제도가 잘 된 국가를 선정할 때 항상 톱 랭킹에 선정된다. 그만큼 의료 및 연금 제도가 잘 되어 있다는 뜻이다.
214
176 생활 하버드대 교수가 말하는 한국인 노래 잘하는 이유 5가지
‘마늘냄새가 난다’ ‘성격이 급하고 무례하다’ ‘부지런하고 수학을 잘한다’ 서양 사람이 한국인에게 가진 고정관념이다.
213
175 생활 흰머리·피부·눈 색소 통제 유전자 'IRF4' 밝혀졌다
조지 클루니 은발. [사진 CNN] 흰 머리(grey hair) 유전자가 과학자들에 의해 밝혀졌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카우스툽 아디카리 박사팀은 “머리카락
201
174 생활 이래서 끌렸나?···사랑에 빠지게 하는 9가지 요인
운명적인 만남은 오묘하고 말로 설명하기 힘들다. 하지만, 호르몬 분비, 성장과정, 심리 변화 등, 사랑에 빠지게 하는 요인들은 분명히 존재한다. 미국의 인터넷 신문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사랑에 빠지게 하
196
173 생활 연매출 2억은 거뜬, 야쿠르트 아줌마의 비밀
억대 매출을 올리는 야쿠르트 아줌마 3인방 한순옥·김은하·김희정씨(왼쪽부터). [프리랜서 공정식] 한순옥(45)·김은하(39)·김희정(43)씨
195
172 생활 이제 3곳만 남았네, 7080 라이브 카페 쉘부르·쏭아·열애
불야성을 이뤘던 장소들이 하나 둘 문을 닫았다. 이젠 옛 백마역의 낭만을 이어받은 고양시 애니골에 단 하나, 미사리에는 두 곳만 남았다. 1970~80년대 대학에 다닌 세대들이 즐겨 찾던 라이브 카페 얘기다.
177
171 생활 한국인의 '소맥' 사랑…평일 거의 평균 한병씩 마셔
조제복(49)씨는 주변에서 알아주는 ‘소맥 마니아’다. 일주일에 두세 번은 소주와 맥주를 섞어 즐겨왔다. “알코올 도수와 탄산 비율을 마음대로 바꿀 수 있다는 게 장점”이란
175
170 생활 맛 없는 한국 술, 술 맛 내려면…'삼불(三不)의 늪'건너야
술 좋아하고 많이 마시기로 한국인은 어느 나라 사람들과 견줘도 빠지지 않는다. 세계보건기구(WHO·2013년)에 따르면 한국인 일인당 알콜 소비량은 세계 13위로 러시아 등 동구권 국가를
172
169 생활 한국, '살기 좋은 나라' 28위-캐나다 6위
한국이 영국 싱크탱크가 선정한 '살기 좋은 나라' 28위에 이름을 올렸다. 2일(현지시간) 영국 싱크탱크 레가툼 연구소가 세계 142개국을 대상으로 발표한 '2015 레가
167
168 생활 양계업자, 방목형 양계장 도입 거부
대형식당 체인점이 싫어하는 확장형 닭장 고수 로버 펠리세로(Roger Pelissero)의 양계농장에는 1만 7천 여 마리 닭들이 넓은 공간에서 사육되고 있다. 이른바 '확장형 닭장'이다
159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