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7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C
Temp Min: 11°C


회원로그인

LIFE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9건 7 페이지
LIFE 목록
번호 제목 조회
1479 맛집 [맛있는 월요일] 스타 셰프 ‘장보기를 부탁해’
물방울 맺힌 콩나물? 포장지에 물 고이면 오래된 거죠 초보 주부, 이원일 셰프와 마트 가다 행사상품 진열 따라다니지 말고 포장제품·채소·육류 순으로 쇼핑 지난 12일 오전 서울 강서
59
1478 맛집 [맛있는 월요일] 메뉴판 없어 매력 있는 식당
지난 1일 저녁 서울시청 앞의 한 프랜차이즈 분식집. 한쪽 벽면의 절반을 차지하는 메뉴판을 바라보는 순간 어지럼증부터 생긴다. 김밥·소내장탕·닭볶음탕·돈까스·함박스테
158
1477 맛집 [맛있는 수요일]바삭한 겉 껍질과 폭신한 속살···베트남 반미
by 정서영·이수형·오지민 호치민시의 번화가는 호치민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활동의 중심지라 할 수 있다. 베트남 음식점은 물론 외국 음식점도 많아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다. 우리
53
1476 맛집 [맛대맛 라이벌] 설렁탕
1위 견지동 이문설농탕, 2위 대치동 외고집설렁탕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2년 한식재단이 50년 이상 된 한식당을 조사해 ‘한국인이 사랑한 오래된 한식당 100
128
1475 맛집 [디저트에도 거센 요리 열풍] 엄마표 팬케이크로 맛·건강 한번에
큐원의 홈메이드 시리즈 인기 ... 큐원 ‘올리고당’과 환상조합 큐원의 ‘우리밀팬케이크’ 홈메이드 제품에 ‘식이섬유풍부올리고당&rsqu
33
1474 맛집 [뉴스위크]길 위의 만찬 ‘팝업 레스토랑’
덴마크 코펜하겐의 ‘노마’ 같은 유명 음식점이 해외에 한시 매장 운영… 비용과 노력 많이 들지만 인지도 제고 등 얻는 것 많아 노마의 시드니 팝업 레스토랑이
22
1473 맛집 [뉴스위크] 곤충, 맛도 최고 영양가도 최고
스테판 토로트센(왼쪽)과 부이 아달스티안손은 2014년 아이슬란드 최초의 곤충 식품 업체 ‘크로우바 프로틴’을 설립하고 최근 정글바를 출시했다.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73
1472 맛집 [김정환의 맛보니]한 잔만 마셔봐…특급호텔 건강음료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한국 땅에서 좀처럼 물러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백신도 없고, 치료제도 존재하지 않는 현실에서 예방책이자 대비책으로 떠오른 것이 ‘개인
116
1471 맛집 [김정환의 맛보니]자연송이, 죽음을 물리치는 음식?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자그마치 1년을 기다렸다.” ‘계절의 여왕’이 선물하는 맛 좋고, 영양
58
1470 맛집 [권오길이 쓰는 ‘생명의 비밀’] 남자의 거시기를 닮은 '개불'
생김새도 기능도 사람의 음경을 닮아 서양에선 ‘남근 물고기’로 불려… 혈전(血栓) 용해 성분, 아스파라긴산 풍부해 숙취 해소와 간장보호 효능 뛰어나 개불잡이는 겨울
216
1469 맛집 SNS '팔로어 3만5000명' 싱글녀의 초간단 파스타 만들기
한여름, 휘리릭 파스타 인스타그램 팔로어 3만5000명, 피프티팟 특유의 감성 식탁은 수많은 SNS 유저의 마음을 움직였다. 주부나 전문가가 아니어도 요리로 소통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다는 차세대 쿠킹 피플
243
1468 맛집 NYT 10대 메뉴에 선정된 한식 '산속서 헤엄치는 맛'
[사진=‘오이지(Oiji)’ 인스타그램] “한국인들에겐 추억이 담긴 장조림 밥, 고등어 구이를 좀 더 고급스럽게 미국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습니다.&rdquo
56
1467 맛집 CNN 앵커 '한국음식, 정갈하고 컬러풀하네요'
신연균 아름지기 재단 이사장(왼쪽)이 지난 12일 서울 통인동 재단 사옥에서 ‘토크아시아’ 앵커인 숨니마 우다스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아름지기 재단 셰
138
1466 맛집 7월 무더위 식혀줄 빙수, 뭐가 인기 있나
회사원 백재영(30)씨는 요즘 빙수 삼매경에 빠져있다. 날이 더워지면서 커피숍에 가서 빙수를 찾게 된다는 백씨가 즐겨먹는 것은 망고빙수와 인절미 빙수 등을 즐겨 먹는다. 백씨는 “더운 날씨에는 빙수만
308
1465 맛집 70년대 정·재계 며느리들의 요리 선생님 심영순씨
“미모는 한때예요, 손맛은 평생” 심영순(74)씨는 본명보다 ‘옥수동 요리 선생님’으로 더 유명하다. 장·차관 부인이나 재력가의 며느리
83
1464 맛집 40년 넘게 구웠다, 내공이 다른 옛날과자점
인천의 대표 과자들. 왼쪽부터 인천당의 생강과자, 과자 굽는 집의 센베이 순대과자, 신포과자점의 상투과자, 김용기명과의 전병. 가운데 사진은 50년 넘은 틀로 과자를 굽는 강동기 인천당 대표. [신인섭&m
172
1463 맛집 '한 끼 180만원' 세계 최고급 레스토랑의 주방을 가다
52만원에서 180만원까지 돈이 아깝지 않은 세계 최고급 레스토랑들의 주방을 들여다봤다 지난해 말 영국 식도락가들 사이에서 런던에 새로 생긴 스시 바 ‘아라키(Araki)’에 대한
382
1462 맛집 '튀긴 소보로빵, 부추빵' 성심당, 망할 뻔한 사연
임영진 대표는 빵집 외길을 걸어왔다. “마케팅을 전공하지도, 경영대학원을 나오지도 않았지만 기업은 돈만 버는 곳이 아니라는 걸, 세상에 좋은 일을 전파하는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73
1461 맛집 '추워졌다' 몸 녹이는 따뜻한 사케, 제대로 마시려면?
[사진=임현동 기자, 촬영 협조= 장선생 요리 스튜디오] 사케(일본식 청주)는 ‘시원한 맥주’처럼 고정된 온도 수식어가 따라붙는 술이 아니다. 얼음을 띄워 마셔도
1074
1460 맛집 '쫄깃쫄깃 맛 좋아요' … 반건조 생선에 매료된 손님 줄이어
여수수산시장 옥상에는 반건조 생선 작업장이 있다. 이곳에서 가오리·서대·민어·병어·장어 등 온갖 생선을 씻고 절여 햇볕에 말린 뒤 1층 점포에서 판매한다.
319
1459 맛집 '짜장+치킨' 섞으면 어떤 맛?
[사진 롯데슈퍼] 롯데슈퍼가 허니치킨 열풍의 대항마로 짜장과 치킨을 섞은 ‘짜장치킨’을 출시했다. 롯데슈퍼는 28일부터 서울 잠원점, 전농점 등 주요 점포를 중심으로 신제
128
1458 맛집 '이번 추석은 장미 만두로 더욱 풍성하게!'
맛도 모양도 예쁜 '장미 만두' 만두피를 최대한 얇게 미는 것이 포인트 민족 최대 명절이라 불리는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한국만큼은 아니지만, 이 곳
112
1457 맛집 '어깨너머 몰래 배우는 설움은 그만' 미래의 제과명장 키우는 명장
권상범 리치몬드 제과기술학원 원장 열일곱 살에 처음 단팥빵을 먹으며 그는 생각했다.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게 있다니’. 그로부터 50여 년 동안 빵을 만들었다.
210
1456 맛집 '비 오는날엔 파전' 속설 사실로 드러나
'비가 오는 날엔 파전에 막걸리를 먹는다'는 속설을 실천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이 최근 3년간 장마철 강수량과 비가 오는 날의 ‘음식’ 관련 검색어
31
1455 맛집 '마시는' 맥주에서 이젠 '즐기는' 맥주로
LA한인타운에 맥주 맛이 다양해 지고 있다. 스포츠바 잔비어의 직원이 IPA 생맥주를 따르고 있다. IPA·로컬 맥주 등 선봬 젊은층에 어필 '인기몰이'
66
1454 맛집 '간편식 제품 시장 커지고 있다'…편의점·마트·식품업계 사활[한국]
1970년대 '3분카레', 2000년대 '삼각김밥', '라면'으로 대표되는 간편식 제품 시장이 커지고 있다.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61
1453 맛집 '100%오렌지 주스'에는 정말 오렌지만 들어있을까?
최근 건강기능식품 백수오 논란이 뜨겁다.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는 백수오 제품에 정작 백수오가 들어있지 않아서다. 내용은 약간 다르지만 이런 일은 일반 식품에서도 나타난다. 오렌지가 들어있지
67
1452 여행 휴양지 사모아 알면 반할걸요?
사모아의 상징인 천연 수영장 ‘토 수아 오션 트렌치’. 남들이 모르는 비밀스러운 휴양지를 찾는다면 다음 세 글자를 기억해야 한다. 사모아(Samoa). 남태평양의 이 작은
310
1451 여행 휴양지 몰디브, 30일간 국가 비상사태 선포
사진 크게보기 [사진=트립 어드바이저] 신혼여행지 등 휴양지로 잘 알려진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에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4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압둘라 야민 압둘 가윰 몰디브 대통령
76
1450 여행 휴가 못가는 사람들의 휴가법
휴가는 없다, 쉼은 있다 “꼭 떠나야만 휴가인가요” 도심서 즐기는 재충전 노하우 여유없는 메르스 담당의 “가까운 공원 걸으며 휴식” 여름이 바쁜 셰프 &l
106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