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5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C
Temp Min: 1°C


회원로그인

LIFE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34건 5 페이지
LIFE 목록
번호 제목 조회
1514 맛집 뉴욕시 음식 메뉴 염분 표시제 도입안 추진
  미국 뉴욕시가 식당 메뉴판에 염분 표시제 시행 도입안을 추진하고 있다. 뉴욕시 위생 당국은 염분 하루 권장량(티스푼 1개 분량) 이상의 염분을 포함한 음식 메뉴 옆에 소금통 모양의 경고 그림을 표
70
1513 맛집 누가 상갓집 메뉴라더냐, 왕년엔 궁궐서 놀았노라
육개장, 영화 '식객' 중에서 조선시대 백성은 개고기, 양반은 쇠고기 넣고 끓여 먹어 재료에 비해 평가절하되다 한식 붐과 함께 전문점 생겨 “쇠고기 가장 중요…밑간 해뒀다
220
1512 맛집 놋그릇에 파스타, 서양 접시에 김치 … 반전 매력 있죠
로얄 코펜하겐에서 출시한 한식기 세트에 양식기와 유리그릇을 믹스&매치한 상차림. 밥과 국에 샐러드 반찬. 요즘 우리네 식탁에서 어색하지 않게 볼 수 있는 조합이다. 한국인의 식습관이 한식과 양식이 섞
132
1511 맛집 노예들의 음식 '소울푸드'…전통을 요리하다
      루이지애나·S캐롤라이나 전통음식 흔적 남아 있어 '레드빈 라이스'는 팥죽 '검보'는 된장찌개와 비슷 카리브제도서 온
98
1510 맛집 노가리·돼지갈비 굽는 냄새 자욱한 오래된 철공소 골목
“공장은 바뀌었어도 식당들은 몇십 년째 그대로예요” 47년 된 소갈빗집 조선옥, 군만두가 유명한 오구반점 DJ 즐겨찾던 양대창집 양미옥, 냉면 명가 을지면옥도 고층빌딩들이 화
168
1509 맛집 남프랑스 미식 투어 - 쌍둥이 형제의 창조적인 도전, 르 자뎅 드 상스
        프랑스의 남서쪽 바닷가에 자리잡은 몽펠리에(Montpellier)는 프랑스에서 8번째로 큰 도시로 다른 대도시들에 비해 현대적인 개발이 많이 진
192
1508 맛집 남은 김장 양념 쓱쓱 '고구마 깍두기' 어때요?
고구마 깍두기(左), 가지 김치(右)  어린 시절 김장이 끝나면 마당 한쪽에 누르푸르스름한 배추 잎들이 나뒹굴었다. 무채 썰고 남은 밑동과 무청도 수북했다. 어머니는 하나도 허투루 버
274
1507 맛집 국 끓여 온 식구 먹던 “그 옛날 쇠고기 맛”
웃돈 더 줄 테니 화식우(火食牛·여물을 끓여 먹이는 소) 좀 구해줘요”.   여물을 먹여 키운 소인 화식우(사진)는 사료를 먹은 소에 비해
34
1506 맛집 과일 소주 대세 '자몽에이슬' 밴쿠버에서도 맛볼 수 있어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자몽에이슬'이 밴쿠버에서 출시되었다.   한국의 하이트진로(Hitejinro) 캐나다 에이전트(Agent)
143
1505 맛집 골뱅이 요리의 변신··· 바삭한 튀김으로 재탄생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고 합니다. 뜨거운 기름에 재빨리 익혀 원재료의 식감이 살아있고 기름의 고소한 맛까지 더해지기 때문이죠. 역시나 튀김은 실패할 확률이 적은 요리입니다. 오른손으로 비비고
61
1504 맛집 곤충음식 먹어보기
서울 신당동에 있는 ‘빠삐용의 키친’. 5평(16.529㎡)이 채 안 되는 아담한 카페다. 인테리어가 산뜻하다. 잘 정돈된 홀에는 4인용 식탁이 있다. 차림표를 써놓은 칠판에는 파스타 코스요리가
437
1503 맛집 고소한 향 스스로 줄여 음식의 맛 살려주는 ‘착한 참기름’아시나요
한국인의 식탁에 오르는 식재료가 어떻게 변화해 왔고 어떻게 변해 가는지를 20년 현장 전문가의 시선으로 점검합니다.   식용유 섞었죠?”    
45
1502 맛집 같은 듯 다른 북한 음식의 매력
간장으로 비빈 해주비빔밥·북한 길거리 음식 두부밥  원재료 맛 그대로 살린 북한 음식 … 양념 많이 넣는 남쪽 음식과 달라 북한 ‘셰프’가 요리하는 음식점선 냉
181
1501 맛집 강원 막국수, 충청 어탕국수, 경북 밀면···제주도는?
찰기가 느껴지는 혀 맛, 끊을 때 치아에 전해지는 쾌감, 식도를 통과할 때의 상쾌함은 물론이고 빨아들일 때 입술을 통과하는 최대의 감칠맛까지. 밥이나 빵에서는 이런 자극을 느낄 수 없다.”
172
1500 맛집 갈비구이] “소금·설탕만으로 연하게 양념해 고기 자체의 단맛 살렸죠”
요리연구가 심영순 씨와 본수원갈비 민정준 대표가 양념갈비를 맛보며 유래와 맛의 비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60년대만 해도 갈비는 인기 부위 아니었죠 박정희 대통령 먹고간 뒤
615
1499 맛집 가난과 보리는 옛말, 지금은 식이섬유의 왕자
보리는 예전엔 가난의 상징이었다. 자주 먹으면 방귀나 뀌게 하는 곡물로 여겨 천시했다. 하지만 요즘은 비만·변비·당뇨병·고혈압·암 환자에게 두루 권장된다.
46
1498 맛집 美 전투식량 '피자' 호평 '전날밤 시킨 바로 그 맛'
2014년 네이틱에서 개발중이던 MRE 피자 [AP=뉴시스] 2017년부터 미군 전투식량에 피자가 추가된다. 피자는 미군들이 매년 전투식량((MRE·Meal, Ready-to-Eat)
112
1497 맛집 “떡볶이 모양은 왜 다 똑같죠?” 길거리 음식을 디자인하라
  서울 중구 만리동. 서울역 고가도로가 출발하는 차로 옆은 ‘순대국 전문’을 내세운 기사식당이 즐비하다. 늦은 점심을 위해 잠시 멈춘 택시 사이로 푸른색 간판 VERY(베리)가
270
1496 맛집 “가위로 면 자르지마” “메밀 함량 낮다” 시시콜콜 아는 체 하는 ‘면스플레인’
요즘 음식 좀 안다는 사람들 사이에서 가장 핫하게 언급되는 아이템이 평양냉면이다. tvN ‘수요미식회’ 등 주요 음식프로그램에서 잇따라 조명되고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서
165
1495 맛집 ‘홍어 마니아’ 다 모여, 서울 홍어 맛집 5곳
홍어 요리만큼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음식도 드물다. 코를 찌르는 퀴퀴한 냄새 탓에 싫어하는 사람도 많지만, 홍어 마니아들은 그 강렬한 맛과 향을 절대 잊지 못한다. 홍어는 겨울이 제철이다. 산란기여서
387
1494 맛집 ‘별’에서 온 미식, 그대를 홀리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카오 ‘미슐랭’ 탐방 전 세계의 식도락가가 마카오를 두고 이르는 말이 있다. 젊은 미식 도시(A Y
18
1493 맛집 ‘멸치육수 푸아그라’ 프랑스 사로잡다
한식과 접목해 미쉐린 별 따 런던선 제육볶음 버거 인기 한식이 유럽 일상 먹거리로 “한류, 음식·패션 전분야 확산” 프랑스에서 한국인으로 첫 미쉐린(미슐랭) 별
37
1492 맛집 ‘만화로 보는 한식 요리책’ 나왔다
  한인 만화가 로빈 하씨, ‘쿡 코리안’ 발간 한식 트렌드 타고 NBC등 미 언론도 주목   만화에 푹 빠진 1.5세 한인 여성이 다양한 한식 조리법
52
1491 맛집 ‘뜨끈뜨끈~’ 속 데워주는 서울 국밥 맛집 5곳
찬바람이 불면 우리 몸은 으레 뜨끈한 국물을 달라고 보채기 시작한다. 뜨거운 고깃국에 흰 쌀밥을 말고, 깍두기를 올려 후후 불어 먹다보면 추위를 잊는다. 겨울에는 뜨끈한 국밥만한 음식도 없다. 국밥
96
1490 맛집 [지금이 제철] 풋마늘
  풋마늘(사진)은 잎마늘이라고도 한다. 마늘통이 아닌 잎을 먹는 작물이기 때문이다. 보통 덜 익은 과일이나 채소에는 접두사 ‘풋’을 붙인다. 하지만 여물기 전에 먹
51
1489 맛집 [이야기가 있는 음식] 영화 ‘헬로우 고스트’와 김밥
천덕상 롯데호텔서울 무궁화 조리장이 영화 속 미나리 김밥을 재연했다. 천 조리장은 “미나리는 20~30초 정도만 살짝 데친 후 바로 얼음물에 담가야 아삭하다”고 조언했다. [김경록 기자]
176
1488 맛집 [이야기가 있는 음식] 소설 『상실의 시대』와 집밥
요리하는 작가 하루키가 그린 일본 집밥 관서는 밋밋한 간, 관동은 진간장 많이  반찬은 주로 생선·채소·콩으로 소박하게 미도리가 차려낸 집밥을 더 플라자 일식당 무
171
1487 맛집 [이야기가 있는 음식] 베이징덕과 영화 ‘음식남녀’ 중에서
살코기보다 맛있는 껍질, 제대로 만들려면 하루 꼬박   영화 ‘음식남녀’ 속 남자 주인공 주사부가 매주 일요일 베이징덕을 요리하는 이유는 세 딸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영화 내내 아버
151
1486 맛집 [윤광준의 新 생활명품] 꼭꼭 싸인 연잎에 고소한 잡곡밥
  ‘연 이야기’ 연잎 밥   오래전부터 일본을 드나들었다. 오십 번은 넘은 듯하다. 혼슈의 북쪽 아오모리부터 남쪽 끝 섬 오키나와까지. 비슷한 것 같으면서 다르고 다
53
1485 맛집 [육감토크 갈비탕] 갈빗대 오래 끓이면 국물 탁해져, 고기는 따로 찐다
이욱정 KBS ‘요리인류’ PD(왼쪽)와 최훈 ‘송추가마골인어반’ R&D 셰프가 갈비탕을 맛보고 있다. 江南通新이 총 5회에 걸쳐 연재
179

접속자집계

오늘
386
어제
1,025
최대
1,025
전체
11,337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