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넘은 베조스, 헤지펀더서 아마존 제왕 되기까지 > JTV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5°C


JTV

빌 게이츠 넘은 베조스, 헤지펀더서 아마존 제왕 되기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작성일18-01-12 10:58 조회63회 댓글0건

본문

1999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제프 베조스. 당시 타임 역사상 최연소 인물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베조스는 과연 어디에 돈을 쓸까. 2012년 그는 워싱턴주에서 동성결혼 권리 옹호하는 단체에 250만 달러를 기부했다. 

베조스는 자신이 갖고 있는 4200만 달러짜리 텍사스주의 토지 일부를 1만년의 시간을 조각하듯 디자인한 ‘지하시계(The Clock Of The Long Now)’ 건설을 위해 기부했다.
 
베조스의 항공우주사업인 블루 오리진은 우주개발의 역사적인 위업을 쌓아가고 있다. 그중 하나가 재사용로켓 기술 개발이다. 첫 실험은 2015년 이뤄졌다. 발사된 로켓에서 무인 캡슐을 분리해 낙하산으로 하강시킨 뒤 직립 상태로 착륙시키는 원리다. 이는 우주여행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경쟁사들도 로켓 재사용 사업에 속속 뛰어들었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해 바다 위에서 실시한 로켓 재활용 실험도 성공했다. 

워싱턴포스트 오너인 제프 베조스가 지난 2016년 이란에 억류돼 있던 워싱턴포스트 기자 제이슨 이라이아와 함께 자신의 전용기 안에서 포즈를 취했다. 

베조스는 2003년 헬기추락 사고를 당했다. 텍사스에서 헬기를 타고 블루 오리진 테스트 벌서 시설을 물색하던 중 그가 탄 헬기가 강풍에 휘말려 땅으로 곤두박질 친 것이다. 이 사고로 머리를 다쳤지만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회사로 복귀한 그의 일성은 “두번다시 헬기는 타지 않겠다”였다.   
하지만 2016년 그는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독일로 날아가 이란에 억류돼 있던 워싱턴포스트 기자를 데리고 미국으로 돌아왔다. 

베조스는 시애틀의 워싱턴호수의 저택을 갖고 있으며, 2007년에는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즈의 7개의 침실 딸린 대저택을 2450만 달러에 구입했다. 식물을 키우는 온실과 테니스코트, 수영장, 게스트하우스가 있으며, 영화배우 톰 크루즈가 이웃이라고 한다. 

2017년 1월 베조스는 워싱턴D.C.의 카로라마 지구에 있는 옛 직물박물관을 구입했다. 매매가는 2300만 달러로, 워싱턴 D.C.에서 가장 큰 건물이다. 베조스는 또 뉴욕의 센트럴파트 서쪽에 위치한 센트리 타워에 약 929평방미터 넓이의 빌딩 세 채를 연결시킨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주식공개 후 20년. 아마존의 시가총액은 4570억 달러에 달했다. 버클레이즈는 아마존이 최초의 1조달러 기업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드디어 올해 들어 베조스는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됐다. 1051억달러(112조 5000억여원)를 넘는 재산을 소유하고 있다.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연결시켜온 베조스. 그는 “가장 큰 문제는 새로운 일에 도전하지 않는, 실패에서 배우지 않는 기업"이라고 말한다. 
도전과 선택 앞에서 주저하고, 현실에 안주하려는 젊은이들에게 베조스는 도전할 것을 주문한다. 


“80세가 된 당신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본다고 합시다. 그때 가장 마음에 남아있는 것, 그리고 기억나는 것은 분명 당신이 평생 내린 결정의 순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엇을 선택하느냐, 어떤 결정을 내리느냐에 따라 그 사람이 만들어집니다. 당신만의 길을 개척하십시오.”

[출처: 중앙일보] 빌 게이츠 넘은 베조스, 헤지펀더서 아마존 제왕 되기까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