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C
Temp Min: 2°C


[캐나다] 목사는 '벤틀리'를 탈수 있다 VS 없다?

SNS서 목사 고급 자동차 논쟁한국서도 목사와 '에쿠스' 논란  목회자가 탈 수 있는 적정 수준의 자동차는 무엇일까. 요즘 미국 교계에서는 세계 3대 명차 중 하나인 '벤틀리(Be…

[밴쿠버] 연방 보수당, 한인실업인 목소리 경청

연방 보수당 소속의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같은 당 중소기업분과위원회 야당 대표인 오카나간-시맄라민-니콜라 지역구의 덴 알바스(Dan Albas) 하원의원…

[밴쿠버] 주민 1만명 항의에 '공원 주차비 축소'

키칠라노 스패니시 뱅크 해변5~9월만 걷고 아침 시간도 면제 올해부터 요금을 받기로 한 키칠라노 스패니시 뱅크 해변의 주차비 징수 방침…

[캐나다] 작년 한인 방문자 29만4000명

전년대비 15.3% 크게 증가  작년에 캐나다를 찾은 한국인이 전년보다 두 자리 수 이상 크게 늘어났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작년도 관광통계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를 방문한 한국인 …

[캐나다] 고급 인력 부족한 BC, 빈 자리 장기간 공석

90일 이상 적합한 직원을 찾지 못한 일자리가 대기업에 고임금 그리고 높은 학력을 요구하는 고급 직종이라는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2016년도 장기간 빈 일자리에 대한 통계분석보고서…

JTV 뉴스

라이프

이민정보

유학정보

사고팔고

구인구직

자동차

부동산

행사

학원

채널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